?
글 제 목  펼침막  
작 성 자  이준서     2019.07.18, 10 hit, 0 votes
 Now Loading...

펼침막

 

몇 주 전에 오서산에 갔는데 산을 오르다가 몇 군데에서 본 플래카드 (펼침막)에 적혀있는 글귀가 산에 오르내리는 동안 내내 나로 하여금 속이 편치 못하게 만든다.

【내가 가지고 온 쓰레기는 되가져갑시다.】

전에도 여러 번 내 의견을 이 지면을 빌어 피력한 적이 있지만 이번에도 마찬가지. 도대체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쓰레기를 어쩌란 말인가? 그 모든 걸 어떻게 내가 모조리 처리하느냐 말이다. 어쩔 수 없이 발생시킨 쓰레기는 주변에서 처리 가능하게 시설을 만들어주어야 한다는 게 나의 강력한 생각이다.

 

이 내용은 나중에 또 적더라도 이번에 내가 언짢았던 내용, 나는 쓰레기를 가져온 게 아니라는 것이다. 위 문장을 보면 ‘내가 가지고 온 쓰레기는 되가져 갑시다.’라고 되어 있는데, 나는 분명히 우리 일행이 먹고 마실 음식과 옷가지를 가지고 왔지 쓰레기를 무겁게 배낭에 넣어가지고 온 게 아니라는 말씀. 집에서도 충분히 버릴 장소가 있는데 얼마나 절약하자고 무겁게 높은 산(바다, 계곡)까지 들고 와서 짊어지고 올랐다가 다시 가져간단 말인가? 바보 아냐?

 

이 문장은 이렇게 고쳐 적어야 맞는 게 아닌가 한다. ‘내가 만든 쓰레기는 내가 가져갑니다.’

裝備 자랑, 먹거리 자랑 현장이 아니라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간단한 식음료만 가지고 오르는 데 대개의 경우는 다시 배낭에 넣어 가지고 가는 모습을 본다. 물론 주위에 인적이 드물 때는 여기저기 낑겨 두고 가는 사람도 보긴 했지만 그것도 집에서 출발할 때는 쓰레기가 아니었다는 것. 돈 들여 만든 플래카드가 우스운 반응을 보여서야 쓰겠는가?

 

<끝>

 

 댓글달기 글자수제한없음
글작성자  
비밀번호  
코멘트등록
전체목록 | 새글쓰기 | 답변글 | 글수정 | 글삭제
이전글 보기   해석 차이 이준서 2019.07.16
  다음글 보기 어휘력 이준서 2019.07.19
Copyright 1999-2019 WebnicsSoft All right reserved. Ver1.5
개인정보취급방침